[리뷰] 에소테릭 그란디오소 SACD 플레이어 K1 > 리뷰

본문 바로가기
회원가입  |  로그인  |  장바구니  |  주문조회 사이트 내 검색
리뷰

Esoteric | [리뷰] 에소테릭 그란디오소 SACD 플레이어 K1

본문


0.jpg

에소테릭 그리고 피지컬 포맷
이탈리아어인 ‘그란디오소(Grandioso)’는 영어로 ‘그랜저(Grandeur)’, ‘마제스티(Majesty)’를 의미를 갖는다. 이름처럼 에소테릭은 기존에 일찍이 이룩하지 못했던 디지털 강자로서 굴림 했다. 세계적으로 dCS, 메르디안(Meridian), 린(Linn) 등의 소스기기 메이커들이 최고급 사운드와 디자인으로 무장하고 신제품을 등장시켰을 때 조차도 에소테릭의 팬층은 견고했다. 절대 휩쓸리지 않는 그들만의 신뢰와 음질적 중독성은 절대 비교할 수 없는 카리스마였다. 

3.jpg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탱크 같던 만듦새와 정밀 로봇의 움직임을 보는 듯한 메커니즘으로 CD 와 SACD를 재생하던 것에서 이젠 파일 재생의 시대가 온 것이다. 에소테릭 역시 시대의 요구에 정확히 부응하고 있다. 다름 아닌 N-05 라는 모델을 선보이며 에소테릭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씻어주었다. 
2.jpg

▲ 그란디오소 데뷔 모델인 트랜스포트 P1, 모노블럭 DAC D1 

그러나 뭐니 뭐니 해도 여전히 에소테릭은 피지컬 매체 재생에 중점을 두고 있다. 모든 메이커들이 그렇듯 그들의 최상위 라인업을 보면 그들의 의지와 의도를 파악할 수 있다. 2013년 첫 선을 보인 에소테릭의 플래그십 그란디오소는 트랜스포트 P1과 36비트 DAC를 채용한 모노블럭 DAC D1, 모노블럭 파워앰프 M1으로 화려하게 데뷔하며 에소테릭의 위상을 한껏 상승시켰다.

그란디오소 시리즈에서 엿 볼 수 있는 에소테릭의 철학은 굳건하다. 파일 재생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으나 가장 최고의 음질은 절대 SACD를 넘어설 수는 없다는 생각이다. 이는 그들이 출시하는 SACD 음반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대게 린이나 네임 오디오 등 자사의 레이블을 통해 음반이나 음원을 출시하고 있지만, SACD 는 극히 소수의 음악 매체가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다수의 클래식 음반 레이블들이 존재한다. 채널 클래식스, 펜타톤 등 유럽을 대표하는 고음질 클래식 음반사들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도 악당이반이라는 국악 및 클래식, 재즈 레이블 전문 그룹이 DSD 레코딩을 통해 고음질 SACD를 발매하고 있다.

4.jpg

▲ 에소테릭에서 발매하고 있는 SACD

고음질 재생은 양 극단으로 치닫고 있는 양상이다. 많은 사람들이 파일 재생으로 눈을 돌렸고 돌리고 있지만, SACD 및 LP 등 피지컬 매체를 탐닉하는 오디오파일은 여전히 물리적 매체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 필자만 해도 다수의 음원으로 음악을 감상하고 테스트하지만 한 편으로는 LP를 여전히 듣고 있다. 아니 오히려 파일 재생에서 오는 피로와 가벼움은 피지컬 매체에 대한 충성도를 더욱 더 높여 놓고 있다.


그란디오소 최신예 디지털 K1 – 설계
이런 상황에서 에소테릭은 그란디오소 K1을 통해 과감한 승부수를 던졌다. 과거 P1 트랜스포트와 D1 DAC 이후 그란디오소 소스기기 라인업에 새로운 모델을 추가한 것이다. 그런데 그 방향이 신선하다. 단지 과거 분리형 모델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아닌 새로운 컨셉의 일체형 SACD 플레이어의 탄생이라는 점이 그렇다. 약 4년만에 선보이는 그란디오소 신제품은 SACD 플레이어 K1, 클럭 제너레이터 G1 그리고 클래스 A 인티앰프 F1이었다. 기존 라인업의 확장은 맞지만 상위 제품이 아닌 일체형을 꾀하고 있다.
5.jpg
▲ 그란디오소 일체형 신제품

이번 리뷰의 주인공 K1은 최상위 라인업의 형번 1에 이니셜 K를 붙였다. 내부 설계는 그란디오소의 기존 설계 전통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가장 먼저 SACD 메커니즘은 VRDS-NEO 중 최상위 기종인 VMK-3.5-20S를 탑재하고 있다. 이는 에소테릭 독자 메커니즘의 가장 최신형으로 마치 작은 턴테이블 메커니즘을 보는 듯 굉장히 정교한 기구적 만듦새와 작동을 보인다. 묵직한 금속 베이스를 합하면 무게가 무려 12kg에 달하는 현존 최고 수준의 메커니즘이다.

6.jpg

▲ 그란디오소 일체형 SACD 플레이어 K1

내부적으로 살펴보면 메커니즘을 위해 독립적인 트로이달 트랜스포머를 투입했고, 메커니즘 작동을 돕는 서보 보드와 VS-DD 드라이브 서킷 등이 충실히 설계되어 있다. SACD 재생에 있어 어떤 물리적, 전기적 왜곡도 거부하겠다는 집요하고도 치밀한 설계다.

7.jpg

▲ K1에 탑재된 드라이브 메카 VRDS-NEO 'VMK-3.5-20S'

현재 전 세계 DAC 칩셋 시장은 ESS 테크놀로지의 ‘ESS Sabre’와 아사히 케세이의 ‘Velvet Sound’가 경쟁 중이다. ESS 는 ES9038Pro를 AKM 은 AK4497가 최상위 칩셋으로 출시되어 있는데 두 DAC 칩 모두 엄청난 다이내믹레인지와 해상도를 자랑한다. 에소테릭의 선택은 그란디오소 라인업임을 감안할 때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었는데, 바로 플래그십 DAC ‘AK4497’ 칩셋을 탑재했다. 

8.jpg

AK4497을 좌/우 채널에 8개씩 채용하고 있는데 채널당 8개의 차동 병렬 회로를 구성하고 각각의 회로에 정류단을 설계하여 극도로 안정적인 전원공급을 취하고 있다. 더불어 좌/우 채널에 각 1 개의 트로이달 트랜스를 투입해 넉넉한 전원을 확보하고 있다. 디지털 프로세싱은 32비트 칩셋인 AK4497을 조합하여 35비트로 DA 변환하는 방식을 개발하여 채용했다. 

9.jpg

아날로그 출력단은 에소테릭의 독자적인 HCLD(High Current Line Driver) 기술을 채용했다. 이는 에소테릭의 여러 모델에서 채용하고 있는 버퍼 회로 설계 기술로, 광대역 신호의 다이내믹레인지를 왜곡이나 손실 없이 전송하기 위한 방편이다. 대전류 전송을 통해 슬루율(Slew rate)이 무려 2,000V/μs에 달하는 고속 전송이 가능하다. K1의 출력 버퍼단은 바로 이 HCLD 회로가 채널당 두 개씩 탑재된다. 더불어 전원부의 경우 EDLC(Electric Doulbl-Layer Capacitor)를 구성하여 채널당 125,000μF 용량의 대규모 정전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그란디오소 최신예 디지털 K1 – 기능
에소테릭의 기존 제품들이 그렇듯 인터페이스 및 기능이 무척 다양하다. 특히 이런 부분은 미국이나 유럽권 국가들의 그것과 상당히 비교되는 부분으로 일본 제품들이 월등히 뛰어난 부분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K1 같은 경우 광/동축 및 USB 입력을 지원한다. 기본적으로 광/동축 인터페이스로 PCM 192kHz/24bit 및 DSD 2.8MHz(DoP)를 지원한다. 더 나아가 USB 입력에서는 PCM 384kHz/32bit 및 DSD 11.2MHz 를 재생할 수 있다. 비동기 방식 USB 입력단으로 USB 입력단에서는 DSD 파일의 네이티브 재생이 가능하다. 

10.jpg

업 컨버팅 기능도 요긴하다. 기본적으로 2배, 4배, 8배 업 컨버팅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사용자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으며, PCM, DSD 변환 기능을 제공한다. 더불어 자사의 기기들 간에 사용할 수 있는 ‘ES-Link’를 통해 HCLD 전류 전송이 가능하다. 이 전송 방식의 장점은 기기 간 신호 전송에 있어 임피던스의 영향이 사라져버린다는 것. 따라서 무척 이상적인 신호 전송이 가능해진다. 

11.jpg

이 외에 내부엔 VCXO 라는, 그란디오소와 NDK가 공조해 개발한 특주 클럭을 내장하고 있으며, ±0.5ppm 수준의 초정밀도를 자랑한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하지 않는 초하이엔드 유저들을 위해 에소테릭은 K1에 클럭 입력단을 탑재하고 별도의 클럭 제너레이터 G1을 라인업에 추가했다. 기존의 ‘트랜스포트 + DAC’ 라는 분리형 공식을 깨고 ‘SACD 플레이어 + 클럭’ 이라는 새로운 포메이션을 이번 신제품에서 구현하고 있는 모습이다.

12.jpg


리스닝 테스트
테스트는 흔히 접해보기 힘든 그란디오소 풀 시스템에서 진행되었다. 그란디오소 프리앰프 C1, 모노블럭 파워앰프 M1으로 이루어진 시스템에 라이도(Raidho) D4.1을 매칭했다. 이번에 출시한 그란디오소의 신제품은 디지털 소스기기 K1 외에 클럭 제너레이터 G1이 마치 한 쌍처럼 출시되었다. 테스트는 K1 SACD 플레이어를 단독으로 청음한 후 G1을 도입해보는 방식으로 진행하여 클럭 제너레이터에 따른 음질적 변화도 관찰했다.

13.jpg

▲ 그란디오소 K1 후면

14.jpg

▲ ES-LINK Analog(XLR 겸용)을 지원한다

15.jpg

▲ 광/동축 입력과 USB 입력을 제공한다

그란디오소 소스기기의 특징이라면 무엇보다 꽉 찬 밀도감과 첨예한 분해력, 해상력을 들 수 있다. K1 SACD 플레이어도 이러한 특징을 이어받고 있으며, 이전 제품에 비해 다이내믹스와 해상도가 더욱 높아져 훨씬 더 투명한 음질을 선보인다. 홀리 콜의 ‘Train song’을 레드북 CD 로 들어보면 음상은 마치 자로 잰 듯 명료하며 보컬 포커싱이 뚜렷하다. 과거 에소테릭의 두텁고 묵직한 남성성에 더해 더욱 세밀한 포커싱을 펼쳐보인다. 유럽 하이엔드 소스기기의 특징들도 종종 엿보인다. 보컬이 차지하는 중역은 맑은 음색에 밝은 편으로 어둡고 둔한 기운은 포착되지 않는다. 시종일관 힘찬 에너지와 팔이 핏줄이 올라오듯 탄력력인 더블 베이스의 중, 저역 컨트라스트 대비도 인상적이다.

16.jpg

"음상은 마치 자로 잰 듯 명료하며 보컬 포커싱이 뚜렷하다.
과거 에소테릭의 두텁고 묵직한 남성성에 더해 더욱 세밀한 포커싱을 펼쳐보인다."

K1의 메커니즘은 물론 DAC 파트를 지원하는 전원부는 거의 편집증적인 수준이다. 게다가 새롭게 개발한 VCXO 클럭 성능 또한 무척 뛰어나다. 전원부만 활용해도 중형 파워앰프를 한 대 만들 수 있을 정도며 클럭 또한 지터 제어에 탁월하다. 전원부와 클럭의 힘은 무대의 배경을 적막강산처럼 조용하게 만든다. 예를 들어 안토니오 포르치오네의 ‘Tears of Joy’를 들어보면 마치 새하얀 캔버스 위에 최초로 붓을 대는 듯 배경과 악기 사운드의 대비가 뚜렷하다. 금속성이 지나쳐 탈색되기 쉬운 기타 소리지만 깨끗한 배경 위에 선명하고 세밀하게 분해된 소리가 K1을 통해 정수되어 나오는 듯 하다.

17.jpg

"마치 새하얀 캔버스 위에 최초로 붓을 대는 듯 배경과 악기 사운드의 대비가 뚜렷하다.
깨끗한 배경 위에 선명하고 세밀하게 분해된 소리가 K1을 통해 정수되어 나오는 듯 하다."

그란디오소 시리즈는 하위 라인업보다 분해 능력이 높아 매우 고운 입자감을 맛볼 수 있다. 또한 응집력, 어수선한 부분 없이 손에 꽉 쥘 수 있을 듯한 밀도감이 빛난다. 예를 들어 폴리스의 ‘Roxanne’나 ‘Can’t Stand Losing You’를 SACD로 들어보면 어택이 힘 있고 경쾌하다. 산만하거나 거친 면은 보이지 않는데 매우 부드러운 음결과 반대로 강력한 힘과 추진력이 실려있다. 저역 밀도감이 높고 단정하며 깊고 빠른 편으로 어떤 시스템에 투입하더라도 에소테릭 사운드가 깊게 반영되는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마치 글자를 한 글자씩 또박또박 눌러 쓴 듯 깍듯한 스타일이다. 
18.jpg
저역 밀도감이 높고 단정하며 깊고 빠른 편으로 어떤 시스템에 투입하더라도
에소테릭 사운드가 깊게 반영되는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란디오소 K1이 표현하는 소리의 진행 방식은 어택에서 릴리즈까지 매우 힘차며 정제된 미학이 지배적이다. 뿐만 아니라 소리의 계조 표현이나 강/약 대비가 명확해 무척 명쾌한 느낌을 준다. 예를 들어 레퍼런스 레코딩스에서 발매한 에이지 오우에 지휘,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의 [Showcase]를 들어보면 빠르게 상승 곡선을 타는 부근이나 하강하는 부근 데시벨 표현이 빠르고 명쾌하다. 더불어 무대를 깊게 집어넣어 왜소하거나 허약한 느낌을 주지 않고 전/후 폭이 무척 넓게 표현되어 수준 높은 입체감을 표현해준다. 

19.jpg

"빠르게 상승 곡선을 타는 부근이나 하강하는 부근 데시벨 표현이 빠르고 명쾌하다.
무대를 깊게 집어넣어 왜소하거나 허약한 느낌을 주지 않고 무척 넓게 표현되어 수준 높은 입체감을 표현해준다."


총평
그란디오소 K1은 SACD 플레이어로 레드북 CD, SACD 등의 재생이 주요 기능이며 추가로 광/동축, USB 입력단을 마련해놓은 전천후 소스기기다. 물론 디지털 입력단 또한 수준급으로 단순한 부가기능의 수준을 넘어서는 그란디오소 플래그십의 명성에 걸맞은 설계가 이루어졌다. 하지만 이들의 주요 목표는 여전히 피지컬 매체의 정확한 재생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개인적으로도 간만에 듣는 음반들이지만 이더넷 환경이나 공유기, 허브, 랜 케이블 등에 대한 걱정 없는 SACD 플레이어에 대한 소유욕이 들만큼 매력적이다. 

특히 다중악기들의 출몰에서 아주 작은 소리들의 섬세한 기척까지도 무척 자연스럽게 표현해주는 부분에서 깨끗한 배경과 마이크로 다이내믹스의 힘이 느껴졌다. 에소테릭이 한정반으로 내놓고 있는 SACD 음반이 순식간에 품절 사태를 맞고 이후 고가에 거래되는 이유를 이해하고도 남는다. 여전히 SACD, 레드북 CD가 출시되고 음원으로 구할 수 없는 레퍼토리가 많은 현재 K1은 피지컬 포맷과 음원 포맷 모두를 그란디오소 그레이드로 즐길 수 있는 탁월한 선택이다. 

Writtn by 오디오 칼럼니스트 코난

주요사양
재생 가능 디스크: SACD, 오디오 CD, CD(CD-R/RW)
아날로그 출력: XLR(2채널) x 1, RCA(2채널) x 1
SACD 출력(XLR)
주파수 특성: 5Hz ~ 55kHz(-3dB)
S/N 비: 120dB
왜율: 0.0008%(1kHz)
디지털 오디오 입력: RCA x 1, 광 디지털 x 1, USB B x 1(USB 2.0)
클럭 싱크 입력: BNC
입력가능 주파수: 44.1kHz, 48kHz, 88.2kHz, 96kHz, 176.4kHz, 192kHz, 10Mhz, 22.5792MHz, 24.576kHz
소비전력: 40W
크기(W x H x D): 445 x 162 x 448mm
무게: 33kg

관련상품

관련상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시청실 안내 및 예약문의

운영시간
ㆍ평일/주말 10:00 ~ 20:00

오시는길

은행정보

국민은행 464801-01-173179
예금주  양원모(오디오스퀘어)


NOTICE

[안내] 라 뮈지크 에소테릭 시연회
[종료] 에소테릭 K-05Xs 출시기념 비교시연회
[공지] 오디오스퀘어 추석연휴 휴무 및 배송일정 안내
[종료] 티악 신제품 출시기념 판매 이벤트
[종료] 티악 신제품 시연회
[공지] 오디오스퀘어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

고객문의

02. 548. 9439 (하이파이)

02. 568. 9439 (라이프스타일)


고객센터 운영시간

10:00 ~ 20:00

이용약관 | 개인보호정책 | 오시는 길 | 회사소개 | 호스팅제공자:카페24
오디오스퀘어
(06018)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54길19 주한빌딩 4층
T. 02-548-9439, 02-568-9439 F. 02-578-9439
대표자 : 양원모, 정영한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희영(jeimzlee@audiosqr.com)
사업자등록번호 : 212-23-98391 통신판매업번호 : 제2015-서울강남-03937호
Copyright © 2015 AUDIOSQUARE Inc.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